우정사업본부-우리카드, 우체국쇼핑 최대 10% 할인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 출시
우정사업본부-우리카드, 우체국쇼핑 최대 10% 할인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 출시
입력 2018.10.15 17:03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정사업본부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우편서비스와 우체국쇼핑을 이용할 때 10%를 할인받거나 5%를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는 신용카드가 출시된다.


15일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우리카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용카드 제휴서비스 제공, 시너지 창출을 위한 공동마케팅,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결정된 '우체국-카드의 정석' 신용카드 공식 출시일은 오는 29일이다.


'우체국-카드의 정석'은 우리카드의 대표상품인 '카드의 정석'에 우편서비스와 우체국쇼핑 할인 혜택을 추가한 카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고객은 원하는 수혜 방식에 따라 청구 할인 방식인 '쇼핑형'과 포인트 적립 방식인 '포인트형'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두 가지 상품 모두 '카드의 정석' 상품이 제공하는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우편서비스와 우체국쇼핑몰을 이용할 때 '쇼핑형'은 10%(월 최대 4만원) 청구할인, '포인트형'은 5%(월 최대 5만원)의 포인트가 추가 적립된다.


연회비는 국내 전용 1만원, 해외 겸용 1만2천원이다.


발급일로부터 3개월 이내 이용실적이 15만원 이상이면 1년 만기 '휴일재해보장보험 무료가입'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특히 신규발급 고객을 위한 혜택도 따로 마련돼 있다.


신규 고객은 주유소, 편의점, 대형마트, 대중교통 이용에 쓸 수 있는 2만5천원 상당의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카드 출시 후 3개월간 우체국쇼핑몰에서 5만원 이상 결제 시 월 최대 2만 원 청구할인 혜택이 있다.


카드발급은 가까운 우체국에 방문하거나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 우체국 간편송금 앱 'PostPay'에서 신청하면 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전국에 인프라를 갖춘 우체국이 카드시장의 혁신기업인 우리카드사와 협력해 많은 국민들이 더욱 나은 혜택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우체국은 이외에도 다양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한 착한금융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9년 만에 '첫사랑'에서 제자와 선생으로 다시 만난 '복돌' 유승호X조보아
입력 2018.12.18 08:26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유승호와 조보아가 9년 만에 재회를 했다.


지난 17일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려 설송고등학교를 자퇴했다가 9년 만에 다시 재입학한 강복수(유승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복수는 학교에서 9년 전 고등학생 때 만났던 첫사랑이자 선생님이 된 손수정(조보아 분)을 만나게 됐다.


과거 각별한 사이였지만 서로에 대한 오해가 생기면서 멀어지게 된 강복수와 손수정.



두 사람은 추억이 담긴 학교에서 재회하며 서로에게 앙숙처럼 달려들었다.


강복수는 손수정에게 "치, 쫄기는. 너 선생 연기 잘하나 봐. 인기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손수정은 "왜 왔어. 내가 오지 말라고 했잖아"라고 짜증을 냈다.


그녀의 말에 강복수는 "에이 그렇게 말하면 섭섭하지 내가. 나 덕분에 5천만원 잃고도 정교사 되는 거 아닌가"라며 비꼬았다.



손수정이 설송고등학교 계약직교사였던 당시 정교사가 되기 위해 5천만원을 냈지만 그녀는 실패하고 말았다.


그런 그녀에게 학교 측에서는 강복수를 데려오면 정교사로 승진을 시켜준다고 약속을 했던 바 있다.


이러한 점을 자극하는 강복수에게 손수정은 "나 너 덕분에 정교사 된 거 아니야. 내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네가 알아?"라며 "네가 뭔데. 나한테 왜 이래. 9년 만에 나타나서 나한테 왜 이러냐고"라며 화를 냈다.


이 말을 들은 강복수는 벌떡 일어나 "야 나야말로 너한테 묻고 싶다. 너 그때 나한테 왜 그랬냐"라며 과거 자신을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아넣었던 그녀를 탓했다.



이어서 그는 "어차피 가짜는 오래 못 가"라며 그녀의 정곡을 찔렀다.


계속해서 강복수가 자신의 약점을 긁자 손수정은 "나 선생이야. 반말하지 마"라며 선을 그어버렸다.


달달하기만 할 줄 알았던 두 사람의 재회가 과거의 오해로 인해 한없이 차가워진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