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한반도 이을 '철도·도로 연결' 착공 합의했다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한반도 이을 '철도·도로 연결' 착공 합의했다
입력 2018.10.15 19:47

인사이트제 5차 남북고위급회담 / 뉴스1


[인사이트] 이혜리 기자 = 남북 고위급이 모여 수년간 끊어져있던 한반도를 이을 철도와 도로의 연결을 위한 구체적 논의를 했다. 


15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남측 대표단은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남북 철도·도로연결 공동조사 및 착공에 대해 합의했다.


이날 회담에 앞서 조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금은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발전에 중요한 시점"이라며 "오늘 회담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할 수 있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은 4·27 판문점선언 이후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해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없는 사진자료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러한 작업의 일환으로 지난 6월 관련 협의에 합의하고 7월과 8월에는 북측 철도와 도로에 대한 공동조사를 이어 갔지만,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 통행을 제지하면서 한 차례 중단됐다. 


그러나 이날 회담에서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이달 하순부터 시작하며,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11월 초부터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남북은 동·서해선에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착공식을 다음 말부터 12월 초 사이에 열기로 합의했다.


인사이트제 5차 남북고위급회담 남측대표단 / 뉴스1


이에 대해 조 장관은 "남북이 합의한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진행된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치면서 합의 사항에 대한 실천을 다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