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라 부르고 싶은 '동안 비주얼'로 여심 폭발시킨 오늘자 '키 186cm' 정우성
'오빠'라 부르고 싶은 '동안 비주얼'로 여심 폭발시킨 오늘자 '키 186cm' 정우성
입력 2018.10.15 10:43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정우성이 '잘생긴 게 최고'라는 자신의 명언을 다시금 입증했다.


15일 오전 배우 정우성은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 브랜드의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정우성은 말끔한 슈트 차림에 부드러운 느낌의 헤어스타일을 하고 등장했다.


1973년생으로 올해 46세인 정우성은 나이가 무색할 정도의 동안 비주얼로 취재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나이는 삼촌뻘인데 왜 '오빠'라고 부르고 싶은 거냐", "영원히 잘생길 듯하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정우성은 지난 1994년 영화 '구미호' 데뷔 이래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타이틀을 놓지 않고 있다.


186cm에 달하는 훤칠한 키와 떡 벌어진 어깨 그리고 공들여 조각한 듯 뚜렷한 이목구비가 그의 트레이드마크다.


정우성은 지난해부터 영화 '강철비', '인랑' 등에서 열띤 활약을 보여줬다.


최근에는 배우 김향기와 함께 주연을 맡은 영화 '증인' 촬영에 몰두하고 있다. '증인'은 오는 2019년 개봉을 앞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