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아수아 쌍둥이 누나들 싸우는 모습 보고 시안이가 선택한 현명한 방법
설아수아 쌍둥이 누나들 싸우는 모습 보고 시안이가 선택한 현명한 방법
입력 2018.10.15 08:41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슈돌' 시안이가 쌍둥이 누나들의 싸움을 말리는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침부터 다투기 시작한 이동국의 쌍둥이 딸, 설아와 수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로 장난감을 가지려 들며 다툼이 심해진 설아와 수아에 아빠 이동국은 거실에 빨간 줄로 선을 그어놓고 두 아이를 떼어놓았다.


특히 곁에 있던 시안이의 행동이 눈길을 끌었다. 시안이는 "내가 싸우지 말라고 해도 계속 싸운다"며 아빠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싸우면 안 돼"라며 누나들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도맡았다.


프로그램 내레이션을 맡은 장윤정은 "저 집 형제 중에 쌍둥이가 아닌 아이는 시안이 밖에 없다"며 "(그래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감탄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동생 시안이의 중재 하에 설아는 어색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냉장고에서 과자와 젤리를 꺼내왔다. 


'먹수아'로 유명한 수아는 이를 지켜보다 "설아 누나한테 하나만 달라고 해줘"라며 시안이에게 부탁했다.


시안이는 "크게 얘기해. 안 들려"라며 단호하게 말했고, 이후 설아에게 "수아 누나 한 개 줘"라고 제안했다. 설아는 또 "갖다 줘"라며 시안이에게 젤리를 전달했다.


그렇게 젤리를 전달하던 시안이는 "설수대(설아, 수아, 대박이) 친구잖아!"라며 그만 싸우라고 말했다.


시안이의 의도대로 설아, 수아는 "싸우지 말자"라고 바로 화해하며 포옹해 훈훈함을 전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