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거꾸로 솟구쳤다" 폭포수까지 역류하게 만든 괴물 태풍의 위력
"물이 거꾸로 솟구쳤다" 폭포수까지 역류하게 만든 괴물 태풍의 위력
입력 2018.10.14 13:52

인사이트태풍 '칼럼'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괴물 태풍 '칼럼'(Callum)이 아일랜드를 강타했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이번 '칼럼'은 아일랜드에서 30년 만에 최악의 홍수로 지금까지 주민 3명이 사망했다.


현재 태풍으로 인한 산사태와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현지 주민이 촬영한 영상에 눈길이 쏠렸다.


지난 13일 영국 매체 BBC는 스코틀랜드 스카이 섬 탈리스커 해변(Talisker Beach) 부근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hris Martin


공개된 영상 속 폭포가 바람에 휘날리는 모습이다. 위에서 아래로 떨어져야 할 물줄기가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하늘로 솟구친다.


이는 태풍 '칼럼'의 위력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폭포가 역류하는 장면이다.


폭포를 촬영한 남성 크리스 마틴(Chris Martin)은 현재 스카이 섬 상황을 알리며 태풍 피해를 조심하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번 태풍 '칼럼'은 아일랜드에서도 스코틀랜드와 웨일스에 가장 큰 피해를 입혔다.


인사이트태풍 '칼럼' / GettyimagesKorea


스코틀랜드와 웨일스의 주요 도로는 폭우로 물에 잠겼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 사태가 벌어졌다.


공항에서는 비행기 운항이 중단되는 등 도심 곳곳이 태풍 피해로 황페화된 상태다.


영국 기상청 기상학자 사이먼 파트리지(Simon Partridge)는 "웨일즈 리바누스(Libanus) 마을에는 불과 48시간 만에 182mm의 비가 쏟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최대 200mm 이상 비가 더 내리는 곳이 있으니 홍수 피해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