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개 안 사도 훌쩍 넘는 600달러 면세 한도, 너무 적다고 느끼는 건 나뿐인가요?"
"몇 개 안 사도 훌쩍 넘는 600달러 면세 한도, 너무 적다고 느끼는 건 나뿐인가요?"
입력 2018.10.14 12:15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즐거워야 할 해외여행을 앞두고 20대 여성 A씨는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1인당 600달러인 면세 한도가 너무 낮다는 생각 때문에서다.


1인당 600달러인 면세 한도로는 괜찮은 브랜드 지갑 하나 고르기도 애매하다. 


거기다 "화장품 좀 부탁한다"는 친구들의 면세품까지 챙기고 나면 면세 한도 내에서 쇼핑할 수 있는 선택지는 턱없이 부족하다. 비단 A씨의 이야기만이 아니다. 


해외여행 경험이 있는 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면세 한도로 골치를 썩어봤을 테다. 자주 찾아오지 않는 면세 기회에 장만하고 싶은 것들은 참 많은데, 한도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


이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정부가 현재 600달러인 여행자 휴대품 면세 한도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 11일 대전정부종합청사에서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관세청·조달청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이날 관세청은 올해 4월~8월에만 2만 건이 넘는 초과 여행자를 적발했다고 제출한 자료를 통해 전했다.


이와 관련, 국정감사에 참석한 김영문 관세청장은 "휴대품 면세 한도를 상향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관계장관회의에서 전달했다"며 "저도 국민들을 생각하면 꼭 높였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앞선 10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또한 면세 한도 증액과 관련해 "충분히 검토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상황을 봐서 입국 면세 한도를 증액하는 문제도 같이 검토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입국 시 휴대품 면세 한도는 1996년부터 400달러를 유지하다가 지난 2014년 600달러로 상향했다. 하지만 국민 소득 수준과 물가 상승을 감안해 더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휴대품 면세 한도는 국회의 논의 절차 없이 바로 증액이 가능한 사안인 만큼, 향후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