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없어 힘들어하던 후배에게 '용돈' 챙겨준 의리 甲 홍진경
수입 없어 힘들어하던 후배에게 '용돈' 챙겨준 의리 甲 홍진경
입력 2018.10.14 10:13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개그맨 김인석이 홍진경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홍진경, 남창희, 윤성호, 김인석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형님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윤성호와 김인석이 홍진경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윤성호는 "나이는 내가 더 많지만 나에게 홍진경은 엄마 같은 존재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에 김인석은 깊게 공감하며 "내가 몇 달 동안 수입이 없었던 적이 있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김인석은 "당시 진경이 누나가 '이럴 때일수록 잘 입고 다녀야 한다'면서 용돈을 줬다. 난 그걸 생활비로 썼다"며 "굉장히 고맙고 미안했다"고 고백했다.


홍진경의 입장에서는 동생 김인석이 연예인인 만큼 밖에서 기죽지 않고 당당한 모습을 보이길 바랐을 터.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갑작스러운 동생의 고백에 홍진경은 부끄러워하며 "인석이가 공익 근무할 때 일이 없어서 동료들과 맛있는 거 사 먹으라고 용돈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진경은 "나도 어렵고 힘들 때 이영자 언니나 최화정 언니가 많이 도와줬다. 받은 게 있어서 동생들이 힘들 때 도와준 것뿐"이라며 금전적으로 도움을 준 이유를 밝혔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홍진경 같은 선배를 둔 이들이 부럽다", "홍진경 인성 최고다", "힘들 때 도움받는 것만큼 고마운 일은 없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