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영화 '침묵' 상영회 못하게 하려고 집단 항의 나선 일본 '극우 단체'
위안부 영화 '침묵' 상영회 못하게 하려고 집단 항의 나선 일본 '극우 단체'
입력 2018.10.13 21:53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소재로 한 영화 상영회를 앞두고 일본 극우 인사들이 상영회를 후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집단으로 항의하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일본 매체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오는 16일 가나가와현 지가사키시 시민문화회관에서 개최될 예정인 영화 '침묵-일어서는 위안부'의 상영회를 앞두고 지가사키시와 시 교육위원회에 170건 이상의 항의가 빗발쳤다.


인사이트서울시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대부분의 항의 내용은 영화가 일본 정부의 견해와 다르고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내용과 시와 교육위원회가 상영회 후원자로 나서는 것에 대한 반발이다.


우익들의 항의에 대해 시 측은 "주최 측으로부터 후원자로 나서달라는 요청을 받고 영화의 선전 배포물 문구 등을 보고 협의한 뒤 후원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침묵' 스틸컷


한편 재일교포 2세 박수남 감독이 연출한 영화 '침묵'은 스스로 이름을 밝힌 위안부 피해자 15명이 침묵을 깨고 일본을 찾아가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는 투쟁의 기록을 담았다.


이 영화는 2016년 한국의 서울국제여성영화제(SIWFF)에서 한국 관객들에게 소개된 적 있으며 일본에서는 작년 12월 도쿄에서 개봉된 뒤 지방 도시에서 순회 상영회 방식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