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수위에 '삐-' 소리만 나와 궁금증 폭발하게 한 어제자 나플라vs차붐 디스전
엄청난 수위에 '삐-' 소리만 나와 궁금증 폭발하게 한 어제자 나플라vs차붐 디스전
입력 2018.10.13 16:07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쇼미더머니'에서 방송 불가(?) 수준의 화려한 디스전이 펼쳐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에서는 팀 배틀 무대에 오른 래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리보이, 스윙스 팀의 나플라와 딥플로우, 넉살 팀의 차붐이 맞붙었다.


나플라는 차붐의 나이를 가지고 놀렸다. 그는 "어르신을 상대하려니 참 피곤", "아마도 동창이 김진표", "형의 최신 드라마 태조왕건" 등의 가사로 차붐을 도발했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이어 나플라는는 "인기 좀 얻을 거야 나랑 랩 하니까"라며 자신감 넘치는 랩으로 여유롭게 관중들의 반응을 끌어냈다.


차붐은 "너무 띄워줘 '쇼미'에서"라며 반격에 나섰다. 그가 선택한 비트는 나플라의 'Wu'였다.


차붐은 손가락 욕을 하더니 화려한 가사로 나플라를 도발했다. 그러나 랩을 하던 중 아쉽게 가사를 절고 말았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잠깐 공백 후 랩을 이어간 그는 더욱 자극적인 가사로 나플라를 디스했다. 방송에 나갈 수 없는 수준의 가사 탓에 '삐' 소리가 계속 흘러나왔다.


팔로알토는 "이게 말이 돼? 이걸 방송에 어떻게 내보내?"라며 경악했고, 래퍼들과 관객들도 엄청난 수위에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차붐은 특유의 스웨그가 느껴지는 랩으로 실수를 만회했지만, 승리는 결국 나플라에게 돌아갔다.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