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 충재씨 기죽게 만드는 '키 180cm' 기안84의 완벽한 피지컬
'훈남' 충재씨 기죽게 만드는 '키 180cm' 기안84의 완벽한 피지컬
입력 2018.10.13 12:03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기안84가 잘생긴 외모로 자신보다 더 화제가 됐던 김충재를 드디어 이겼다(?).


지난 1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만화가 기안84가 그의 친구 김충재와 함께 대장 내시경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장 내시경에 앞서 기안84와 김충재는 간단한 신체검사를 했다.


제일 먼저 이들은 키와 체중을 재러 갔고 기안84는 180.4cm라는 큰 키를 자랑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군대 가기 전 179cm이던 기안84는 1.3cm나 자랐다고 흥분했고 김충재는 오히려 이전보다 키가 줄어 179.6cm가 나왔다.


이어진 시력검사에서도 기안84는 '좌 1.5, 우 0.9'라는 좋은 기록이 나왔지만 김충재는 '좌 0.9 우 0.8'이었다.


자신보다 눈이 좋지 않은 김충재를 본 기안84는 "눈이 안 좋네"라며 다리를 꼬고 거만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마지막 폐활량 테스트에서 열정적으로 검사에 참여한 기안84는 다음 차례인 김충재에게 훈수를 두며 끊임없는 잔소리를 했다.


작업실 환경이 좋지 않아 기관지가 약한 김충재의 폐활량 검사 그래프는 다소 미약했고 기안84는 이를 보며 "누가 좀 더 괜찮은 거냐"고 물으며 승부욕을 보였다.


기안84는 훈훈한 비주얼로 주목을 받았던 김충재보다 건강검진에서 자신이 더 우월한 피지컬을 보이자 기쁨에 취해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서 해당 VCR을 보던 한혜진은 "둘이 뭐 대결하는 거야?"라며 웃어 보였고 은근히 경쟁심리가 있었다는 기안84의 말에 전현무는 공감하며 스코어를 매기기도 했다.


기본 신체검사를 마친 이들은 대장 내시경에 돌입해 수면마취에 취한 상태로 우스꽝스러우면서도 감동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슬픔을 동시에 선사했다.


김충재를 이기고(?) 행복을 만끽하는 기안84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 관련 영상은 2분 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이어폰' 잘라서 '에어팟'처럼 꽂고 다니는 남자친구와 헤어졌습니다"
입력 2018.12.18 16:4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이어폰 잘라서 에어팟처럼 귀에 꽂고 다니는 사람, 어떻게 생각하세요?"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어폰 잘라서 에어팟처럼 꼽고 다니는 남자친구를 둔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익명의 글쓴이 A씨는 자신과 남자친구를 27살 동갑내기 커플이라고 소개하며 글을 시작했다. 두 사람 다 취업준비생이긴 하지만, 특별히 어려운 형편도 아니라고 했다. 


그런 와중에 얼마 전 A씨가 에어팟을 샀다.


남자친구는 멋지다고 열띤 반응을 보였지만 정작 A씨는 생각보다 불편해 줄 이어폰이 낫다고 여겼다고.



문제는 그다음부터였다. A씨의 남자친구가 이어폰을 자르고 귀에 꽂고 다니기 시작한 것.


남자친구가 장난치는 줄 알았다는 A씨는 "저 웃기려고 하는 줄 알았는데, 진짜였다"며 한숨을 쉬었다. 


글을 올린 이 날도 마찬가지였다. 함께 지하철을 탄 상황에서 남자친구는 내내 '가짜' 에어팟을 꼈다.


A씨는 "제가 강제로 뽑았는데 남자친구가 다시 뺏어서 꼈다"며 "티도 다 나는데, 이러는 심리가 대체 뭘까 궁금하다. 크리스마스 때 에어팟 사달라는 뜻인가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A씨의 고민을 알게 된 남자친구의 대답은 이러했다. 



"사달라는 뜻 없었고 뺏어서 쓸 마음도 없었다. 네가 갤럭시 쓰면서 쓸데없이 호환 어려운 에어팟을 사서 가방에 쳐박아 둔 걸 장난삼아 비꼰 것뿐이다"


남자친구는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사실도 알게 됐고 헤어짐을 고했다.


A씨는 "남자친구가 '둘이 있던 일을 인터넷에 올리는 여자들이 세상에서 제일 골빈 것 같다'며 절 거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올린 글은 자작이라며 해명 글을 올리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황당한 이유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혼자가 된 A씨. 하나 다행인 점은 A씨가 남자친구에 대한 미련이 별로 없다는 것이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런 A씨에게 심심한 위로와 응원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