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선수들 공만 잡으면 '야유' 보내 집중력 흩트린 한국 관중들
우루과이 선수들 공만 잡으면 '야유' 보내 집중력 흩트린 한국 관중들
입력 2018.10.12 22:10 · 수정 2018.10.12 22:11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우루과이전을 직관하는 관중의 매너가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벤투호가 우루과이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렀다.


한국 대표팀은 우루과이 선수들을 상대로 2대1 짜릿한 승리를 거뒀지만 관객의 매너는 승리에 걸맞지 않았다는 평이 뒤따랐다.


약 6만여명의 관중들은 우루과이가 공을 잡을 때마다 경기장이 떠나가라 야유를 보냈다.


인사이트MBC


그뿐만 아니었다. 한국 대표팀이 골을 잡기만 하면 환호성을 내질러 본의 아니게 경기의 흐름을 방해했다.


해당 경기는 '친선' 경기였기에 원정 경기를 온 상대 팀에게 야유를 보낸 것은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축구에서 야유가 자연스러운 일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인사이트MBC


홈 팬들이 '야유'와 같은 행위를 통해 원정 온 상대팀 선수들을 압박하는 것은 통상적인 행동이란 게 그들의 의견이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한국 관중들은 "다른 나라가 어떻든 우리가 야유를 보내는 모습은 썩 보기 좋지 않았다"는 반응이다.


모든 스포츠에서는 '매너'가 최우선시 된다. 오늘(12일) 짜릿한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과 달리 관중들의 매너는 '승리'와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