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미친 공격력' 보여주며 전반 '0대0'으로 마무리한 한국 대표팀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미친 공격력' 보여주며 전반 '0대0'으로 마무리한 한국 대표팀
입력 2018.10.12 20:53 · 수정 2018.10.12 21:02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리 대표팀이 '미친' 공격력으로 승리 가능성을 높였다.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벤투호가 우루과이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이 스리톱으로 출격한 우리 선수들은 전반 내내 우루과이의 골망을 무섭게 흔들었다.


우리 대표팀은 황의조를 최전방 원톱에 두고 손흥민과 황희찬을 좌우 측면에 배치한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인사이트MBC


역습에 강한 우루과이 선수들이지만 한국 대표팀은 틈을 주지 않았다.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며 수많은 유효슈팅을 만들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위기도 있었다. 장현수가 코너킥을 넘겨주며 우루과이에게 두번 연속 코너킥을 제공하기도 했지만 골까지 연결되지는 않았다.


러시아월드컵 8강에 올랐던 우루과이는 FIFA 랭킹 5위에 올라 있는 강호다.


이런 강호 선수들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은 한국 대표팀은 선전하며 0대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MBC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