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후덜덜"…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 4, 한국에 정식 출시됐다
"배그 후덜덜"…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 4, 한국에 정식 출시됐다
입력 2018.10.12 19:19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리자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블랙 옵스 4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최근 엄청난 화제를 모았던 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 시리즈의 최신작,  '블랙 옵스4(Call of Duty®:Black Ops 4)'가 오늘(12일) 정식 출시됐다.


12일 블리자드에 따르면 블랙 옵스4는 시리즈 최초로 한국어로 전면 현지화 해 선보이며, PC방에서는 게임 라이선스 구매 없이 플레이 가능하다.


특히 한국 PC방 플레이어들을 위한 특별한 혜택도 함께 제공된다. 


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4는 멀티플레이(Multiplayer), 좀비(Zombies), 블랙아웃(Blackout) 등 각기 다른 특성의 세 가지 모드를 선보인다.


멀티플레이 모드에서는 블랙 옵스 시리즈 사상 가장 전술적인 팀 기반 경험을 통해 거칠고도 현실적인 전투가 펼쳐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리자드


무기 조작, 전투의 흐름, 체력 회복 및 플레이어 움직임에 대한 일련의 혁신과 함께 돌아온 상징적인 픽 10(Pick 10) 시스템이 특징이다. 


더불어 블랙 옵스 4는 제각각 독특한 장비와 플레이스타일을 가진 기존/신규 스페셜리스트 조합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플레이어들은 혼자서도 강력할 뿐 아니라 팀으로 힘을 합쳤을 때에는 압도적인 파괴력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콜 오브 듀티 좀비 모드의 10 주년을 기념해 블랙 옵스 4는 출시와 동시에 IX, 절망의 항해, 그리고 망자의 혈흔 등 완전히 새로운 세 가지 좀비 경험을 선보이며 이는 출시일에 플레이 가능한 것으로는 시리즈 사상 최대 규모라 할 수 있다.  


블랙 옵스4의 좀비 모드에는 전례 없이 향상된 커스터마이징 기능과 함께 커뮤니티 도전 과제를 생성하고 완료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과 플레이어들 사이의 연결성을 높이도록 고안된 소셜 시스템 등이 마련된다.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4는 또한 블랙 옵스 시리즈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지역, 무기 및 장비를 가져와 블랙 옵스의 특유의 방식으로 최후의 1인 만이 살아남는 전투를 벌이는 완전히 새로운 배틀 로얄 모드, 블랙아웃을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리자드


블랙아웃에서는 육상, 해상 및 공중 이동 수단을 활용할 수 있으며, 캠페인 캐릭터인 메이슨(Mason), 레즈노프(Reznov)와 우즈(Woods), 좀비 캐릭터인 리히토펜(Richtofen)과 타케오(Takeo), 그리고 스페셜리스트 크래쉬(Crash), 배터리(Battery)와 세라프(Seraph) 등 새로운 캐릭터와 익숙한 기존 캐릭터 모두를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플레이어는 뉴크타운(Nuketown), 사격 훈련장(Firing Range), 하역장(Cargo) 등과 같은 팬들이 좋아하는 맵들로부터 영감을 얻어 제작된 콜 오브 듀티 역사상 가장 거대한 블랙아웃 맵에서 싸우게 된다.


블랙 옵스4에 있어 오늘 출시는 단지 시작일 뿐이며 출시 후에도 사후 콘텐츠 및 다양한 무료 콘텐츠들이 블랙 옵스 역사상 가장 많은 이벤트들과 함께 계속해서 추가될 예정이다. 이 같은 콘텐츠들은 PlayStation4에서 먼저 플레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 4는 한국에서 두 가지 PC 버전으로 출시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