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카카오맵 사용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탑재한 '푸조·시트로엥'
T맵+카카오맵 사용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탑재한 '푸조·시트로엥'
입력 2018.10.12 19:20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불모터스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이제 모바일 기기와 차량을 유선으로 연결하지 않아도 T맵과 카카오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12일 푸조와 시트로엥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수입 자동차 최초로 T맵과 카카오맵을 순정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내비게이션 '카블릿'을 기본 탑재한다고 밝혔다


카블릿은 카(Car)와 태블릿(Tablit)의 합성어로 차량의 인포테이먼트를 태블릿처럼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불모터스


동영상과 SNS, 음원 스트리밍, 웹서핑도 가능


대상 차량은 지난 9월 이후 판매되는 푸조의 3008 SUV와 5008 SUV, 시트로엥의 뉴 C4 칵투스와 그랜드 C4 피카소 등 4개 차종의 최상위 트림이며 이외의 차종·트림 구매고객은 옵션으로 적용할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인 '카블릿'의 가장 큰 장점은 내장형 내비게이션의 안정성과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실시간 경로 검색 기능을 결합했다는 것이다.


최신 아틀란 3D맵은 물론 T맵과 카카오맵, 구글맵 등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동영상, 음원 스트리밍, 웹서핑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불모터스


블루투스로 키보드를 연결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나 엑셀과 같은 문서작성 프로그램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는 미러링 기능도 지원한다.


한불모터스 관계자는 "현재는 모바일 테더링 기반이지만 향후 차량 자체에 유심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모바일 기기 없이 실시간 경로 검색은 물론 동영상 및 음원 스트리밍, 각종 웹서핑 등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