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생에 '몸캠' 강요"···도 넘은 콘셉트로 논란 된 'YG전자'
"연습생에 '몸캠' 강요"···도 넘은 콘셉트로 논란 된 'YG전자'
입력 2018.10.12 20:25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도를 넘은 블랙코미디로 'YG전자'가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지난 5일 베일을 벗은 'YG전자'가 연이은 구설수로 팬들의 기대감을 실망감으로 바꾸고 있다.


넷플릭스와 YG엔터테인먼트가 손잡고 선보인 신개념 시트콤 'YG전자'는 최근 민감한 사항인 몸캠, 성희롱 등을 웃음의 소재로 이용해 비판을 받고 있다.


극중 외국 투자자는 술에 취해 YG 소속 남자 신인 모델에게 '몸캠'(온라인으로 신체 일부를 노출하는 행위)을 요구해 시청자들을 당혹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모델이 이를 거부하자 승리가 나서 "이 X끼가 배부른 소리 한다", "높으신 분이다"라며 몸캠을 강요한다.


이어 옆에 있던 직원들은 도망치려는 모델을 붙잡고 강제로 상의를 벗겨내는 모습을 보였다.


에피소드가 공개되자 성희롱, 성폭력 등의 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현시점에, 풍자라고 하기에는 도를 지나쳤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이뿐만 아니라 'YG전자'는 중국 지도에서 동남 연해가 잘린 채로 전파를 탄 장면과 청나라 복식을 한 경호원의 우스꽝스러운 장면으로 중국 누리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은 "중국 팬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조금 더 주의하고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게재했다.


'YG전자'의 각종 논란에 누리꾼들은 "B급에도 못 미치는 D급이다", "불매운동에 동참할 것이다", "왜 성희롱 문제는 사과하지 않느냐"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