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어머니가 '23년 전' 어른이 됐을 키에게 보낸 감동 편지
샤이니 키 어머니가 '23년 전' 어른이 됐을 키에게 보낸 감동 편지
입력 2018.10.12 19:31

인사이트Instagram 'bumkeyk'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언제나 편이 되어주는 가족만큼 든든한 존재가 또 있을까.


그룹 샤이니 키의 어머니가 아들을 위해 23년 전 쓴 일기가 큰 위로와 감동을 전했다.


지난 8일 샤이니 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간이 참 빠르다. 어머니의 일기, 내 어린 시절의 기억은 나를 살아가게 한다"며 세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키의 어머니가 1995년, 당시 다섯 살이던 아들을 위해 쓴 편지 중 일부다.


인사이트Instagram 'bumkeyk'


함께 설악산을 다녀온 10월, 그의 어머니는 함께 산을 오른 시간을 생생히 기록했다. 아들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도 고스란히 글에 담겼다.


키의 어머니는 "된 사람 다음에 난 사람이라야 정말 훌륭한 사람이 되는 거란다"라며 아들에게 마음에 새겨야 할 조언을 건넸다.


또 "엄마, 아빠는 너에게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단다. 꿈도 사랑도,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는 용기도"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의 어머니는 다른 편지에서 유독 눈물이 많은 아들을 격려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아무 일도 아닌 것들이 자신에게는 큰 바윗덩이로 와 닿을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창조적인 일을 하며 멋있게 살아가리라 믿는다"는 말에서는 따뜻한 사랑이 물씬 느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umkeyk'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된 사진에는 어머니가 많은 편지를 남긴 이유가 적혀 있었다.


키의 어머니는 "어린 시절의 네 모습을 하나하나 기록해서 삶에 지치고 피곤할 때 너의 어린 시절을 되돌아보며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훌쩍 성장한 아들이 힘들 때마다 나침반이 되어줄 편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선물을 남긴 어머니의 마음이 보는 이들에게도 전달돼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