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중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며 한참을 '오열'한 기안84
건강검진 중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며 한참을 '오열'한 기안84
입력 2018.10.12 17:00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기안84가 건강검진 도중 오열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와 함께 건강검진에 나선 기안84의 버라이어티 한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기안84는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내원해 건강에 소홀했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근심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건강검진 내내 긴장 가득한 모습으로 진땀을 흘리던 기안84는 검진 도중 급기야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는 "엄마가 보고 싶다"며 김충재에게 전화를 해달라 부탁해 엄마와 통화를 했다.


그는 통화 도중 터진 울음이 멈추지 않아 결국 전화를 끊고 한참을 더 울었다고 전해졌다.


평소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무덤덤하고 매사에 무신경한 면모를 보여줬던 그이기에 이번 방송에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한때 신경안정제를 챙겨 먹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겪었던 기안84이기에 그의 건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좀처럼 속마음을 내비치지 않던 기안84가 보인 눈물은 어떤 의미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진정성 가득한 기안84의 눈물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5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사이코패스가 살인 목격자에게 '가위바위보' 하자고 한 소름 끼치는 이유
입력 2018.12.18 14:54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나쁜형사' 속 사이코패스 장형민이 살인사건 목격자에게 뜻밖의 제안을 했다.


지난 17일 MBC '나쁜형사'에서는 과거 장형민(김건우 분)이 자신의 여자친구 권수아(김이경 분)를 살해하던 장면이 그려졌다.


으슥한 시골 마을에서 남몰래 춤 연습을 하고 있던 배여울(조이현 분)과 우태희(배윤경 분)은 같은 반 친구 권수아가 장형민과 데이트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호기심이 생긴 배여울은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지켜봤고, 그 순간 장형민은 권수아를 칼로 찔렀다.




이를 본 배여울은 입을 틀어막으며 숨을 죽였지만 하필 엄마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배여울의 존재를 알아챈 장형민은 그대로 달려가 그녀의 머리채를 붙잡고 권수아 앞으로 끌고 갔다.


겁에 질린 배여울의 등을 칼로 찌른 장형민은 가위바위보를 하자고 제안했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할 틈도 없이 장형민은 나지막하게 "가위바위보"라고 외쳤다.


그는 주먹을, 배여울은 보자기를 냈다.


이에 배여울은 두려움에 몸을 떨며 "이기면 어떻게 돼요?"라고 물었다.




장형민은 그녀에게 칼을 주며 "네가 죽여"라고 미소 지었고, 못하겠다는 배여울의 말에 "그럼 네가 죽을래?"라며 그녀의 등에 칼을 깊게 찔렀다.


참을 수 없는 고통에 배여울이 칼을 들자 간신히 눈을 뜬 권수아는 "살려줘"라고 부탁했다.


자신의 친구를 도무지 찌를 수 없던 배여울은 한없이 눈물을 흘렸다.




자꾸만 시간이 지체되자 장형민은 칼을 든 배여울의 손을 붙잡고 직접 권수아를 무자비하게 찔러 죽여버렸다.


이어서 그는 배여울의 귀에 "우리 이제 공범이다"라고 속삭였다.


그렇게 공범이 되고만 배여울은 멀리서 자신을 지켜보던 우태희와 묵인하기로 약속하고 말았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