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의료 사고' 당해 '반려견' 잃었다
도끼, '의료 사고' 당해 '반려견' 잃었다
입력 2018.10.12 14:36 · 수정 2018.10.12 14:42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동물 애호가로 알려진 래퍼 도끼. 그가 동물 의료사고 피해를 호소했다.


12일 새벽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반려견 '구름이'가 숨을 거뒀다고 알리며 의료 사고를 당했음을 폭로했다.


도끼는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라고 분노를 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마지막으로 도끼는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며 가족처럼 키운 반려견 구름이를 하늘나라로 보내줬다.


주인의 동의 없이 수술을 진행한 수의사.


주인은 이번 일로 재산권을 침해받았을 뿐만 아니라 물질적,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실력파 도끼는 1월 방송 예정인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MBC 에브리원 '타깃:빌보드-킬빌'에 출연한다.


힙합을 10대, 20대의 주류 문화로 만드는데 큰 공을 세운 도끼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쏠린다.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