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유니폼 입고 국감장 나와 '성희롱·몰카' 고백한 승무원
대한항공 유니폼 입고 국감장 나와 '성희롱·몰카' 고백한 승무원
입력 2018.10.12 13:40 · 수정 2018.10.12 17:47

인사이트국정감사장에서 승무원의 고충을 토로한 대한항공 승무원 유은정 씨 / 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대한항공 승무원이 국정감사장에 참고인으로 등장해 항공사 여성 승무원의 복장 문제를 언급했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는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의 신청으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유은정 부사무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한항공 승무원, "딱 달라붙는 복장 때문에 '몰카범' 증가한다" 


이날 직접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유씨는 몸에 딱 달라붙는 승무원 복장 때문에 '성 상품화' 소지가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유씨는 "현재 복장이 안전업무와 식음료를 다루는 유니폼으로 전혀 맞지 않다"며 "(유니폼으로 인해) 기내 성희롱과 성추행, 몰래카메라 촬영범까지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승객의 짐을 올려주고 바쁘게 일을 하다 보면 앞 단추가 풀어지거나 블라우스가 올라가 허릿살이 보이는 등 민망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 "바지마저도 색깔이 밟고 타이트하며 팬티라인이 보이는 재질이다"라며 "생리대를 착용하면 팬티라인은 물론 생리대 패드 라인, 생리혈까지 보인다"고 적나라하게 고발했다. 


인사이트뉴스1


혈액순환 안 돼 위장·부인과 질환 잦아


이외에도 유 부사무장은 "유니폼이 딱 달라붙는 옷이다 보니 소화와 혈액순환이 잘 안돼 위장질환, 부인과 질환을 많이들 호소한다"고 했다. 


또 "구두는 재질이 너무 딱딱하고 불편해서 장시간 신고 근무하는 경우 족저근막염이나 발 질환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지만 회사가 개선을 해주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저희도 이런 부분을 민감하게 이야기하지만 개선을 위한 제안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고백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돈 의원은 "구글 등에서 '대한항공 승무원'을 치면 연관 검색으로 엉뚱하게 '뒤태'가 나온다"며 "승무원의 복장이 불편하다는 여론이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사측에서는 알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STUDIO ONSTYLE'


휴게시간도 제대로 보장 못 받는 열악한 노동 조건 


유 부사무장은 또한 승무원의 열악한 노동 조건에 대해서도 증언했다.


그는 "2∼3시간 잠을 자고 출근해야 하는 날이 연속되기도 한다"며 "잠이 모자라면 순간적으로 피로도가 높아져 안전 업무에 영향을 미칠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한 그는 "휴게시간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승무 인력은 계속 부족한데 더 뽑아달라고 해도 반영되지 않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회사의) 자율적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워 (유 부사무장이) 관심을 가져달라며 증언대까지 나오신 것"이라며 사회적 관심과 개선을 촉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koreanai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