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연기' 후 담배에 '중독'된 여배우에게 조진웅이 한 말
'흡연 연기' 후 담배에 '중독'된 여배우에게 조진웅이 한 말
입력 2018.10.12 10:01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배우 김혜은이 동료 조진웅에 관한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배우 김혜은, 윤주만, 최무성이 출연했다.


이날 김혜은은 과거 출연작인 영화 '범죄와의 전쟁' 속 여사장 역을 언급하며 "배역 때문에 담배를 배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처음에는 (담배를 피우는) 흉내만 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배역에 몰입하려면 어쩔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김혜은은 메소드 연기를 위해 지하세계(?)에 몸담고 있던 여성분에게 직접 레슨을 받았고, 어느덧 그런 삶에 지배당했다고 말했다.


영화 촬영이 끝난 뒤에도 김혜은은 담배의 유혹에서 빠져나오질 못했다.


그는 "'범죄와의 전쟁'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셨는데, 담배를 찾게 되더라"라며 "한 번 손대니 무서울 만큼 중독되더라. 조진웅에게 '진웅아 담배 좀'이라며 손을 뻗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때 조진웅은 "누나, 그만"이라는 말과 함께 "지금 피우면 평생 펴야 한다"라며 김혜은을 막아섰다고.


조진웅의 진가를 발견할 수 있는 이야기에 패널들은 "너무 좋은 사람이다"라며 감탄 어린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영화 '범죄와의 전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독전'


※ 관련 영상은 2분 2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인생술집'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