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한테 '리벤지 매치' 신청했다가 또 참교육 당한 '뽀시래기' 이승우
기성용한테 '리벤지 매치' 신청했다가 또 참교육 당한 '뽀시래기' 이승우
입력 2018.10.12 08:31

인사이트YouTube 'KFATV (Korea Football Association)'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심부름 내기에서 기성용에게 패배한 이승우가 또 한 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10일 대한축구협회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기성용 VS 이승우의 맞대결 2편'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시했다.


앞서 기성용과 이승우는 상대 식판 치우기와 하루종일 심부름하기를 걸고 내기를 펼친 바 있다.


당시 이승우는 기성용에게 핸드캡까지 적용했지만 패배했다.


YouTube 'KFATV (Korea Football Association)'


'승부욕의 화신'인 이승우가 패배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던 터.


이번에는 골대 맞추기를 놓고 또 한 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내기 초반 영점이 안 잡힌 두 선수는 골대를 아쉽게 스쳐지나가는 킥을 날렸다.


하지만 '킥의 달인' 기성용은 이내 영점을 잡고 골대를 맞췄다.


YouTube 'KFATV (Korea Football Association)'


연이은 2번의 성공. 결국 이승우는 기성용 앞에 또 다시 무릎을 꿇고 말았다.


쿨하게 돌아선 기성용은 이승우에게 코너 플래그에서 골대 안으로 공을 차넣는 내기를 제의했다.


형의 제의에 쫄래쫄래 쫓아간 이승우는 첫 번째 시도를 놓쳤고 기성용은 한 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시키며 '막내'의 기대를 부숴(?)버렸다.


경기 이후 이승우는 카메라를 향해 긴 한숨만 내쉬며 "내일부터 다른 내기 해야겠다"고 말해 축구팬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YouTube 'KFATV (Korea Football Associatio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