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사망 전 무려 '35번'이나 전화통화했다는 임우재
故 장자연 사망 전 무려 '35번'이나 전화통화했다는 임우재
입력 2018.10.11 23:02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하는 임우재 삼성전기 전 고문이 故 장자연과 무려 35번이나 전화통화를 나눈 사실이 드러났다.


이같은 내용은 처음 드러난 것이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故 장자연과 임우재 전 고문과의 관계를 집중 조명해 보도했다.


2008년, 장자연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 해.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사위이자 이부진 사장의 남편이었던 임 전 고문은 장자연과 30번이 넘는 전화통화를 나눴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이는 이제까지 단 한 번도 세상에 드러나지 않았다가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에 의해 밝혀졌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장자연의 통화내역을 모두 전달받았고, 이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임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


통화내역에는 분명 '임우재'라는 이름이 적혀 있었고, 해당 명의를 확인한 결과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 사장의 명의로 돼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이는 임우재라는 이름이 임 전 고문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으로 조사단은 판단하고 있다.


놀라운 사실은 당시 검경은 임 전 고문을 단 한 번도 조사하지 않았다는 사실. 조사단은 그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불러 그 배경을 확인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더 나아가 임 전 고문을 직접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임 전 고문 측은 MBC 뉴스데스크 측에 "한 모임에서 장자연씨를 본 적은 있지만 통화를 나눈 적도, 알고 지낸 사이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