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댕댕이가 잔디밭에 떨어진 간식먹고 피를 철철 흘렸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천 기자 = 경기도 수원시 한 공원 잔디밭에서 못이 박힌 강아지 간식이 발견돼 애견인들 사이서 두려움이 확산되고 있다.


11일 수원 서부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반려견과 함께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의 한 공원을 산책했다.


이날 A씨는 반려견이 잔디밭에서 무언가 집어먹는 것을 목격했다. 반려견은 곧 입 주변에 피를 흘리며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


급히 동물병원을 찾아 검사한 결과, 반려견의 위에서 나온 것은 5cm 길이의 '못'이었다.


이곳에서는 지난 8월에도 못이 박힌 애견용 간식이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피해자가 없고 증거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수사가 종결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의도적으로 애견용 간식에 못을 박아 뿌린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공원을 방문한 이들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벌이고 산책로 입구와 주변의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쫓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용의자가 특정될 경우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된다.


동물보호법을 위반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