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계단' 때문에 10년간 형 무덤에 찾아가지 못한 외발 동생
'200계단' 때문에 10년간 형 무덤에 찾아가지 못한 외발 동생
입력 2018.10.11 19:18

인사이트SCMP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200계단. 누군가에게는 별 것 아닌 계단이지만, 한 남자에게는 아니었다. 


고작 200계단 때문에 형의 묘지에 갈 수 없던 남성은 그 누구보다 자신을 원망했다. 하지만 세상은 자신이 생각했던 것보다 따뜻하다는 것을 그 남자는 깨달을 수 있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SCMP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10년 만에 처음으로 형의 묘지를 찾은 남성의 소식을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70세 남성 리 사우이(Lee Sau-yee)는 어린 시절부터 형과 함께 고아원에서 지내왔다.


고난과 멸시 속에 두 형제는 하루도 편할 날이 없었지만, 그때마다 둘은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마음을 다잡았다.


인사이트SCMP


20년 전 사우이가 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잃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비록 생활은 불편해졌을지라도 사우이는 여전히 형과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했다.


그러나 10년 전 사우이의 형이 인후암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사우이는 헤어나올 수 없는 깊은 절망에 빠져들었다.


사우이의 가슴은 형의 묘지가 안치된 곳을 보고 더욱 아파졌다.


장례식을 치르기에도 빠듯했던 사우이는 매우 높은 고도에 위치한 차이완 공동묘지를 형의 자리로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묘지로 가는 계단을 자력으로 오를 수 없는 사우이는 이후 10년 동안 형의 묘지를 멀리서 지켜봐야만 했다.


인사이트SCMP


이 같은 사연을 접한 홍콩의 한 단체는 즉각 사우이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노력했다.


이들은 사우이의 몸에 맞춘 특수 휠체어를 준비한 뒤, 직접 계단을 오르며 사우이를 형의 묘지에 데려다 주었다.


형에게 줄 꽃다발을 가슴팍에 안은 사우이는 형을 곧 만날 수 있다는 소식에 설레임을 감출 수 없었다.


그리고 마침내 형의 묘지 앞에 도착한 순간, 사우이는 "동생이 정말 오랜만에 당신을 만나러 왔다"며 그간 못다 한 감정을 모두 쏟아냈다.


이후에도 한참동안 이야기를 이어간 사우이는 애써 마음을 진정시킨 뒤 다음을 기약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Korea


마침내 숙원을 이룬 사우이는 인터뷰를 통해 당시의 심정을 털어놨다.


사우이는 "고아원에서부터 서로가 전부였던 우리는 모든 것들을 함께 했다"며 "항상 형에게 조의를 표하지 못한 자신이 미웠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그럴 수만 있다면, 다음 생애에도 형의 동생으로 태어나고 싶다"며 형에 대한 진한 사랑을 나타내기도 했다.

"서장훈은 진짜 울뻔"···음원 내달라고 난리난 거미의 '눈의 꽃' 무대
입력 2018.12.16 10:54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겨울 '띵곡'이라 불리는 '눈의 꽃'이 거미의 목소리로 재탄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최고의 보컬리스트 김범수와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2004년 KBS2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OST 가수 박효신의 '눈의 꽃'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노래방처럼 꾸며진 세트장을 언급한 뒤 "사실 이 노래를 노래방에서 처음 불러본다"라며 감정을 잡았다.



아련한 전주가 흐르자 거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세트장을 가득 메웠다.


특히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라는 후렴구에서는 폭발적인 고음이 돋보였다.


겨울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는 거미의 노래에 서장훈, 강호동, 이상민 등 멤버들은 두 손을 꽉 쥔 채 감동을 표현했다.


시청자들 또한 "제발 리메이크해주면 안 되겠냐", "박효신만큼 이 노래를 잘 소화하는 가수는 처음이다"라며 열렬한 반응을 보냈다.


원곡자 박효신과는 또 다른 매력을 자아내는 거미의 '눈의 꽃'을 방송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