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온도 '영하 9도'까지 내려간 설악산서 올 가을(?) '첫 얼음' 관측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설악산 국립공원관리공단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에 설악산 국립공원에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


11일 설악산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날 오전 3시께 중청대피소 최저기온이 영하 3도를 기록하며 얼음이 생겼다고 전했다.


같은 시간 중청대피소 기준 체감 기온은 영하 9도였으며, 풍속은 초속 3~4m로 기록됐다.


이날 관측된 올 가을 첫 얼음은 지난해 9월 29일에 첫 얼음이 관측됐던 것보다는 12일이 늦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지난 2015년 10월 2일, 2016년 10월 9일과 비교해도 약간 뒤처지는 기록이다.


하지만 첫 얼음이 관측됐다는 것은 앞으로 추위가 이어진다는 뜻.


11일 기상청은 내일(12일) 날씨가 오늘보다 1~2도 더 떨어지며, 주말까지 추위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이 예보한 아침 최저 기온은 0~10도이며, 대관령을 비롯한 강원 일부 지역은 영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한편 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한 이날은 북춘천 내륙지역에서 첫 서리가 관측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