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택시기사님이 직접 말하는 '밤'에 만나기 무서운 손님
현직 택시기사님이 직접 말하는 '밤'에 만나기 무서운 손님
입력 2018.10.11 19:10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택시 운전기사 한재호 씨가 밤에 만나면 난감한 진상손님이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퀴즈쇼를 진행하기 위해 대구를 방문한 유재석, 조세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약령서문에서 택시 운전기사 한재호씨와 퀴즈 대결을 펼쳤다.


퀴즈를 풀기에 앞서 유재석은 한재호씨에게 "택시 운전 2년 정도 해보시니까 어떻습니까?"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재호씨는 "너무 힘들다. 대구에는 택시가 너무 많아서 돈이 안 된다. 사납금 맞추기 힘들다 보니 노동시간도 길어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재호씨는 "이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기사들이 용변이 급해도 갈 곳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후 유재석은 진상손님을 경험한 적이 있냐고 물었고, 한재호씨는 밤에 손님 잘못 걸리면 그날 영업하기 힘들어진다고 답했다.


한재호씨는 "밤에 점잖게 서서 택시를 잡아놓고서는 뒷좌석에 타자마자 기절해버리는 취객 손님들이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는 이렇게 될 경우에는 파출소로 갈 수밖에 없으며 동시에 영업시간도 뺏기게 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때 조세호가 파출소 갈 때 미터기는 어떻게 하냐고 묻자 한재호씨는 "미터기를 켜지만 대기 요금은 얼마 안 올라간다. 다만 끝까지 요금을 안 주는 손님들이 있어서 힘들다. 어떤 손님들은 발로 차기도 한다"라고 전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밤에 제일 힘드시겠다", "발로 차는 건 너무 한 거 아니냐", "요금 안 주는 손님은 무슨 생각인거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한재호씨는 모든 퀴즈를 맞혀 2주 만에 100만 원 상금의 주인공이 됐다.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