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25일 일하고 '110만원' 번다" 한 집안의 가장인 택시기사의 고백
"매달 25일 일하고 '110만원' 번다" 한 집안의 가장인 택시기사의 고백
입력 2018.10.11 11:42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한 택시기사가 터무니없이 적은 수입을 고백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대구에서 시민들과 100만 원을 걸고 퀴즈 대결을 펼치는 유재석,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2주 동안 상금을 전달하지 못한 유재석과 조세호는 비장한 마음으로 대구에 내려갔다.


대구에서 만난 첫 손님은 택시 운전기사 한재호 씨였다. 그는 퀴즈를 맞혀 2주 만에 100만 원 상금의 주인공이 됐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모습을 지켜본 한 시민은 "기사님 한 달 쉬어도 되겠다"며 상금 획득을 축하했다.


그 말을 들은 유재석은 "한 달 쉬면 안 되지 않냐"고 되물었다. 현실적으로 100만 원으로 한 달을 생활하는 것은 빠듯한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택시기사는 "한 달 월급 가까이 된다"며 "25일 일하면 110만 원 정도 번다"고 수입을 고백했다.


예상을 훨씬 밑도는 수입에 유재석은 깜짝 놀라더니 "하루 12시간, 13시간씩 일하지 않냐"고 말했다. 최저시급만큼도 벌지 못한 택시기사에 유재석과 조세호는 잠시 말을 잃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축하 인사를 건넸던 시민은 당황한 유재석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며 분위기를 풀었다. 


그는 "우리 가족이 택시를 하고 있어서 잘 안다"며 택시기사의 사정에 공감했다.


이후 상금을 직접 인출한 택시기사는 "한 달 월급이 그대로 들어온다. 진짜 좋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상금을 어떻게 쓸 거냐는 물음에 그는 "집사람에게 줘서 손주들에게 쓰는 게 낫다"며 지극한 가족 사랑을 드러내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