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큰일 나요" 손님에게 '쉰 고기' 파는 중식집 보고 분노 폭발한 백종원
"이거 큰일 나요" 손님에게 '쉰 고기' 파는 중식집 보고 분노 폭발한 백종원
입력 2018.10.11 15:38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골목식당' 백종원이 성내동 중식당의 탕수육 고기를 보고 버려야 한다고 혹평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강동구 성내동 만화 거리 골목의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만화거리에 위치한 중식당을 찾았다. 불시에 찾아온 백종원을 보고 놀란 사장은 "다음 주에 오신다고 했는데 이상하다"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러면서도 사장은 백종원이 주문한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을 요리했다. 하지만 요리가 진행되는 동안 백종원의 표정은 점차 굳어졌다.


짜장면과 짬뽕을 시식한 백종원은 "맛없다"며 그래도 웍을 2년 이상 잡으신 솜씨다. 불 맛 잘 내시겠거니 예상했다. 근데 딱 거기까지다. 수많은 재료에 비하면 국물의 깊은 맛이 안 난다"고 설명했다.


시식 후 주방 점검에 나선 백종원은 탕수육 고기를 발견하고 표정이 굳어졌다.


그는 "탕수육 고기 오늘 거 아니지 않냐. 이거 큰일 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어 "돼지고기 색깔이 서로 다를 정도가 되면 위험한 상태다. 이거 다 버리셔야 한다"라며 강조했다.


사장님이 "오늘 산 영수증 있어요"라고 주장하자 백종원은 "고기를 상황실로 올려보내요"라고 전했다.


상황실에서 고기 냄새를 맡아본 사장님은 "어떤 고기가 냄새가 나는지 모르겠다"고 갸우뚱했다. 


이후 제작진으로부터 "어떤 고기가 냄새나는지 모르시겠대요"라는 말을 전해 들은 백종원은 놀란 표정을 지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