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맛 좋은 '햅쌀'로 도시락·김밥·주먹밥 만드는 편의점 GS25
더욱 맛 좋은 '햅쌀'로 도시락·김밥·주먹밥 만드는 편의점 GS25
입력 2018.10.11 19:41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25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한 해 2만톤 이상의 쌀을 사용하는 GS25가 올해 수확한 햅쌀로 밥을 짓는다.


11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이달 11일부터 모든 도시락과 김밥, 주먹밥에 사용되는 밥을 올해 수확한 햅쌀로 짓는다고 밝혔다.


그간 이미 GS25는 매년 수확한 햅쌀을 농협으로부터 공급받아 미반상품에 사용해 왔다.


그런 다음 이듬 해 햅쌀이 나올 때까지 도정 한지 3일 이내의 쌀만을 이용해 찰진 밥을 지어 도시락, 김밥, 주먹밥 등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한 GS25는 매년 10월 햅쌀로 변경해서 밥을 짓다가 비축해 놓은 쌀의 수분이 증발해 밥맛이 줄어드는 다음 해 7~8월경 최고로 평가 받는 탑라이스로 또 한 번 변경해 햅쌀 수확시기까지 밥맛을 유지하고 있다


GS25은 매년 햅쌀을 사용한 가성비 좋은 도시락, 김밥, 주먹밥을 지속 개발해 선보임으로써 우리 쌀 소비를 촉진하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로 GS25는 2016년 1600만톤, 2017년 2200만톤의 쌀을 사용한데 이어 올해 역시 2천5백만톤 이상의 쌀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오상 GS리테일 편의점 도시락 MD는 "GS25는 매년 햅쌀이 수확되는 10월부터 햅쌀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3일 이내 도정한 쌀을 농협으로부터 제공받아 최고의 밥맛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GS25는 매년 2천만톤 이상의 쌀을 사용함으로써 쌀 소비 촉진에 긍정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