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10년 전 김동현은 그냥 진짜 쓰레기였다"
추성훈 "10년 전 김동현은 그냥 진짜 쓰레기였다"
입력 2018.10.11 08:03

인사이트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살림남2' 김동현이 추성훈의 돌직구에 당황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격투기선수 김동현과 송하율의 결혼식 이야기가 그려졌다.


파란만장한 결혼식이 끝난 후 김동현과 송하율은 달콤한 첫날 밤을 함께 할 스위트룸에 도착했다.


인사이트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새신랑 김동현이 한껏 들떠있던 그 순간, 불청객이 나타났다. 윤택과 추성훈 등 김동현의 절친들이었다.


이들은 "잠깐 인사만 하려고 왔다"며 등장해서는 5시간이 넘도록 신랑, 신부와 함께했다.


김동현의 롤모델인 추성훈는 김동현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내가 동현이를 처음 만난 것이 10년 전이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의미 있는 이야기를 기대하던 김동현과는 달리 추성훈은 "그때는 나도 아무것도 아니었지만 김동현은 더 그랬다. 그 당시 김동현은 쓰레기(?)였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로도 추성훈은 '투머치토커'의 면모를 보이며 끝나지 않는 결혼생활 조언을 이어갔다.


결국 김동현과 송하율의 달콤한 첫날 밤은 실패로 마무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