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삼성 스마트폰도 '이어폰잭' 없이 출시된다"
"내년부터 삼성 스마트폰도 '이어폰잭' 없이 출시된다"
입력 2018.10.10 22:45

인사이트Android Central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콩나물의 반란'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도 이어폰잭을 없애고 무선 이어폰 반열에 오를 전망이다.


10일 부품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이르면 내년 가을 출시될 노트10이나 S11 기종부터 스마트폰의 이어폰잭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5mm 이어폰 사용자를 위해 별도의 변환 잭을 제공하며, 하단에는 USB-C 단자만 남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즉 애플의 '아이폰7' 이후 시리즈와 비슷한 형태로 출시되는 셈이다.


삼성전자가 일부 플래그십 모델에서 이어폰잭을 없애려는 시도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설계상 이점과 무선 이어폰 사용자층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 등을 고려해 이같은 방안을 검토하게 된 것이라 풀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IT's okay 잇츠 오케이'


애플이 지난 2016년 출시한 에어팟은 초기 많은 이들의 불평이 이어졌다. 분실 위험은 물론 기존 사용자들을 배려하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많은 이들이 무선 이어폰을 선호하고 있으며 현재는 '필수템'으로 꼽힐 정도.


삼성전자 역시 이어폰잭을 없애고 새로운 '무선 이어폰'을 출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