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TV, 미국서 '반 고흐' 작품 담은 전시회 개최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 미국서 '반 고흐' 작품 담은 전시회 개최
입력 2018.10.10 20:32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반 고흐 미술관'과 손잡은 삼성전자…팝업 전시회 투어 진행 수익금 전액 반 고흐 미술관 교육 프로그램과 운영 등에 지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과 손잡고 미국 대형 쇼핑몰에서 팝업 전시회 투어를 진행한다.


10일 삼성전자는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Van Gogh Museum)'과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 1월 31일까지 미국 대형 쇼핑몰에서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활용한 팝업 전시회 투어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더 프레임 X 반 고흐 미술관' 전시회는 큐레이터가 엄선한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작 총 9점으로 구성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소비자들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반 고흐의 생애와 작품을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특히 주변 밝기에 따라 작품 색감을 최적화하는 '더 프레임'의 '조도 센서' 기술로 반 고흐 작품의 강력한 색채를 효과적으로 구현해 실제 미술관에서 그림을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회는 11월 31일까지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쇼핑몰 '킹 오브 프러시아(King of Prussia Mall)'에서 진행된다.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는 뉴저지의 '쇼트힐스 몰(Short Hills Mall)'에서 팝업 전시회가 운영된다.


전시회에서 기념품 판매 등으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은 반 고흐 미술관 교육 프로그램과 운영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한편 삼성전자는 '반 고흐 미술관'과 손잡고, 관련 작품을 더 프레임만의 전용 아트 유통 플랫폼 삼성 '아트 스토어'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더 프레임' TV 사용자들은 '아트 스토어'를 통해 기존의 전세계 유명 갤러리 및 작가들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해바라기(Sunflowers)'를 비롯한 '자화상(Self-Portrait)', '노란 집(The Yellow House)' 등 반 고흐의 대표작 25점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지난 8월에 선보인 2018년형 '더 프레임'은 4K UHD 화질과 차세대 콘텐츠 표준 규격인 'HDR10+' 기능을 통해 원작자가 의도한 섬세한 표현과 선명한 색감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여기에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빅스비'와 IoT 통합 플랫폼 '스마트싱스' 등 스마트 기능을 더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더했다.


반 고흐 미술관장인 악셀 뤼거(Axel Rüger)는 "우리의 목표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반 고흐의 삶과 작품을 접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삼성과의 협업으로 전세계 더 많은 고객과 새로운 방식으로 작품을 공유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앞으로도 예술 분야와의 협업을 지속 확대해 '더 프레임'만의 강점인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