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끌던 할머니 돕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이 7명에게 장기기증을 하고 떠났다

인사이트故 김선웅 군의 생전 모습과 빈소 / 제주의소리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타인을 돕는 데 주저함이 없던 20살 청년은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도 7명에게 희망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갔다.


최근 제주의소리는 지난 3일 새벽 3시께 제주시 정부종합청사 인근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故 김선웅 군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웅 군은 밤늦게까지 아르바이트를 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지나치지 못하고 돕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머리를 다친 선웅 군은 급히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이튿날 사망하고 말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도 기꺼이 할머니를 돕던 선웅 군은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장기기증은 생전 선웅 군의 다짐이기도 했다. 


선웅 군이 장기기증을 결심한 이유는 10여년 전 먼저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유언으로 당시 선웅 군은 9살에 불과했지만 기꺼이 서약에 동의했다고 전해진다.


선웅 군의 심장과 폐, 각막, 신장 등은 위급한 환자 7명에게 새로운 생명과 희망을 선물했다.


살아서 타인을 돕는 삶을 살고 죽어서는 아프고 힘든 사람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선웅 군. 


선웅 군의 아버지는 "선웅이가 아직 건강하고 젊었으니까... 원체 착하게 살던 놈이었으니까... 남들에게 뭐라도 더 해주고 싶었을 거예요"라며 제주의소리에 말했다.


한편 제주성안교회에 마련된 빈소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선웅 군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성운 군은 지난 9일 해당 교회 이기풍기념홀에서 발인을 마치고 영면에 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