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6주년 맞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임직원에 날린 '돌직구'
창립 66주년 맞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임직원에 날린 '돌직구'
입력 2018.10.10 19:09 · 수정 2018.10.11 10:16

인사이트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사진제공 = 한화그룹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창립 66주년을 맞아 임직원에게 뼈 있는 '돌직구'를 날렸다.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9일 창립 66주년 기념사에서 "66년 전 한화인들의 도전은 대한민국 산업사에 기록될 혁신적 첫걸음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 동안 세상은 새로운 '물결'과 '혁명'으로 요동쳐왔지만 불굴의 창업 정신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일류 경쟁력으로 계승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끝없는 혁신' 강조한 김승연 회장 


김승연 회장이 전한 이번 기념사의 핵심은 '끝없는 혁신'이었다.


김 회장은 "혁신의 여정에 종착역은 없다"고 말하면서 "혁신의 롤모델로 추앙받던 기업도 업의 본질을 외면하고 시대의 변화를 잘못 따르면 몰락을 면치 못하는 것이 엄혹한 현실"이라면서 한화의 끝없는 내외적 역량 강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김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인재를 확보하는 한편, 한화의 가치관과 행동 양식을 일신하고 조직 문화를 선진화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다양성의 문화'와 '도적적인 문화' 주문


김 회장은 '끝없는 혁신'을 위해 추구해야 할 것은 다름 아닌 '다양성의 문화'라고 역설했다. 


그는 "지난 66년간 한화는 수많은 M&A를 통해 미래 성장기반을 다져 왔다"면서 "4차 산업혁명의 융복합 시대를 맞아 새로운 시각을 차별없이 받아들이는 수평적인 조직 문화는 갈수록 중요해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패하는 것보다 성공에 안주하는 걸 더 두려워하는 '도전적인 문화'를 추구하자고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66년 전, 실패가 두려워 새로운 모험과 시도를 주저했다면 오늘의 한화는 없었을 것"이라며 임직원을 향해 "실패로부터 배우고 경험을 자산화하는 조직, 어제의 성공 방식에 머물지 않고 한 차원 더 높이 도약하는 진취적인 조직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세속적 갑을문화 척결하는 '협력 문화' 필요성도 밝혀 


김 회장이 임직원에게 주문한 마지막 문화는 다름 아닌 '협력 문화'다. 


그는 '함께'의 가치를 강조하면서 "일류한화는 세속적인 갑을문화를 척결하고 상생의 파트너십으로 윈윈하는 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서부터 출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성공의 결승선까지 혼자가 아닌 함께 가자는 김 회장의 이러한 당부의 말에 임직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혁신 통해 '매출 100조 시대' 열 것으로 기대 


한편 한화를 이끄는 김 회장은 지난 8월 지속성장을 위한 중장기 경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는 향후 5년간 22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3만 5천 명의 일자리를 새롭게 창출해 핵심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 같이 미래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고 현재 70조원 수준인 매출 규모를 2023년에는 100조원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66주년 기념식에서는 '매출 100조원 시대'를 열기 위한 구체적 청사진이 그려진 만큼, 한화 임직원은 물론 이들을 바라보는 국민적 기대감도 더욱 높아졌다는 평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