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캔으로 즐기자!"…오비맥주 카스, 한입에 즐기는 소용량 '미니캔' TV 광고
"미니캔으로 즐기자!"…오비맥주 카스, 한입에 즐기는 소용량 '미니캔' TV 광고
입력 2018.10.10 16:37

인사이트사진제공 = 오비맥주


오비맥주, 250mL '미니캔' TV 광고 온에어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한국 주류업계를 이끌어온 오비맥주가 부담 없이 마시는 맥주 '미니캔' 카스의 TV 광고를 시작한다.


10일 오비맥주는 카스의 신선함을 한입에 즐길 수 있는 250mL 소용량 '미니캔'의 TV 광고를 13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출시한 카스 '미니캔'은 언제든지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적은 용량과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깜찍한 디자인을 가지고 등장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가볍게 음주를 즐기는 젊은 층 사이에서 높은 수요를 이루며 소비자 편의성 제고와 함께 용량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호평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오비맥주


부담없이 가볍게 마실 수 있어 젊은층 인기


더군다나 쌀쌀해지는 가을 날씨에 따라 대용량 맥주가 부담스러운 소비자와 계절에 상관없이 언제나 시원한 맥주를 신선하게 즐기고 싶은 고객에게도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TV 광고는 쉽게 차가워지고 개봉 후에도 끝까지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미니캔'의 장점을 강조한다.


250mL 소용량 캔 제품이라 대용량의 캔이나 병, 페트 재질의 맥주보다 빠르게 시원해지는 특징을 '작은 고추가 맵다', '작은 주먹이 더 빠르다'는 코멘트로 재치 있게 표현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최근 여성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가볍게 즐기는 음주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트렌드에 부합하는 카스 '미니캔'의 강점을 유머러스하게 담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한 마케팅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오비맥주

백종원이 극찬한 '골목식당' 돈가스집 먹고 싶어 '이틀' 동안 홀로 줄 선 배우
입력 2018.12.13 10:19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방송을 보는 내내 침샘을 자극하는 '골목식당' 맛집들.


그중 최근 백종원의 극찬을 받은 홍은동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은 이른 시간부터 줄을 서야만 겨우 맛을 볼 수 있을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이 돈가스를 맛보기 위해 줄을 선 많은 손님 중 예상치 못한 인물이 포착돼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은동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을 다시 찾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맛이 변했는지 확인하겠다며 돈가스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골목을 가득 채운 긴 줄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25팀만 식사할 수 있다는 안내문을 본 뒤 줄을 살피던 백종원은 "탤런트 아니냐"며 누군가를 지목했다.



바로 배우 장동윤이었다. 백종원은 "맞죠? '미스터 션샤인' 나왔던"이라며 감탄했다.


실제 장동윤은 10시 20분부터 홀로 기다리는 손님들 틈에 합류해 줄을 섰다.


장동윤은 "어제도 왔는데 못 먹었어요"라며 이틀째 돈가스집을 찾은 사실을 밝혔다. 백종원은 "이러고 있으면 몰라보겠다"며 장동윤과의 만남을 신기해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