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생일 때마다 현금 '100만원' 보너스로 준다는 대도서관
직원 생일 때마다 현금 '100만원' 보너스로 준다는 대도서관
입력 2018.10.10 15:34

인사이트KBS2 '1대100'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대도서관이 자신이 운영 중인 회사의 엄청난 복지 혜택을 밝혀 시청자들의 이직 욕구를 자극했다.


지난 9일 KBS2 '1대100'에는 유튜버 대도서관이 출연해 문제를 풀며 5천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대도서관은 1인 미디어 전문가 집단이라는 콘셉트로 설립한 자신의 회사 '엉클 대도'를 소개했다.


회사 복지에 대해 그는 "1인 미디어 최초로 4대 보험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 편집자들이나 직원들한테 커리어를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2 '1대100'


특히 대도서관이 이야기한 '엉클대도' 복지 혜택 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이 있었다. 바로 직원들의 생일날마다 보너스로 현금 100만원을 준다는 것.


대기업 부럽지 않은 남다른 회사 복지는 출연진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꿈의 직장 같은 '엉클대도'를 운영 중인 대도서관은 현재 자신의 수입은 모두 회사에 들어가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대도서관은 유튜브 구독자를 약 188만 명 보유하고 있는 인기 크리에이터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게임 영상이나 청취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방송 등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어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