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술은 필수" 아이돌 미모 유지 위해 '윤곽주사' 25번 이상 맞았다고 고백한 남태현
"시술은 필수" 아이돌 미모 유지 위해 '윤곽주사' 25번 이상 맞았다고 고백한 남태현
입력 2018.10.10 13:56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남태현이 25회 이상 윤곽주사를 맞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 주역 4인방 정상훈, 김인권, 손담비, 김성철이 출연했다.


이날 김성철은 외모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던 중 윤곽주사 시술을 받았던 에피소드를 꺼냈다.


김성철은 주사를 맞은 지 3개월이 지나서 지금은 효과가 사라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그의 얘기를 듣고 있던 남태현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6개월은 갈 텐데"라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본의 아니게(?) 시술과 관련된 지식을 뽐낸 남태현에게 MC들은 윤곽주사에 대해 자세히 물었다.


남태현은 "저도 아이돌이었으니까 윤곽주사 맞아봤다. 왜냐하면 아이돌은 비주얼도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어 그는 "사우스클럽 새 앨범이 나와서 윤곽주사를 일주일 전에 맞았다. 저도 김성철씨처럼 한 25번 이상 맞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태현은 그룹 사우스클럽에서 보컬을 담당하고 있으며 사우스바이어스클럽의 대표직을 맡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