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재주 필수"…90년대생들이 사랑 고백하려 밤새 만들었던 추억의 러브장
"손재주 필수"…90년대생들이 사랑 고백하려 밤새 만들었던 추억의 러브장
입력 2018.10.09 12:19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아빠는 담배를 삽니다(끄적).. 엄마는 고등어를 삽니다(끼적).. 동생은 크레파스를 삽니다(끄적).. 나는 당신 때문에 삽니다(끼적)"


누구에게나 첫사랑은 있다. 개중에는 조금 더 일찍, 더 어린 나이에 첫사랑을 경험한 이들이 있다.


또 남들보다 조금 더 빨리 첫사랑을 겪은 당신이 90년대생이라면 공감할 물건도 있다. 일명 러브장이다.


러브장은 좋아하는 이에게 주려고 만드는 그림편지 공책을 뜻했다. 공책의 매 장마다 그림과 사랑에 대한 글귀,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말 등을 써서 꾸몄다. 동전이나 디스켓 같은 물건을 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러브장은 2000년대 중반 학생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다. 러브장을 주면서 고백을 하기도 했고, 이미 사귀고 있는 친구들끼리도 서로를 위해 만들고 교환하기도 했다. 자매품으로는 우정장, 교환일기 등이 있었다.


어느 정도의 손재주와 정성이 필수인 러브장은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기에는 최고의 방법이었다.


이제 와서 돌이켜보면 손과 발이 잔뜩 오그라들지만 만드는 와중에도, 주는 순간에도 또 받는 입장에서도 두근거림이 가득하던 그 기분을 러브장을 주고받아 본 이라면 알 것이다.


그때 그 아련한 추억을 담아 누리꾼들이 공개한 실제 러브장 페이지들을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