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태국 야생동물 보호구역서 생태계 재건 봉사활동
삼성전자, 태국 야생동물 보호구역서 생태계 재건 봉사활동
입력 2018.10.09 09:23

인사이트삼성전자 태국법인 임직원들이 4일(현지 시간) 태국 칸차나부리 지역에 위치한 살락프라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자연 생태계 재건을 위한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3년 전부터 태국서 다양한 봉사활동 등 사회공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는 지난 4~5일(현지 시간) 태국 칸차나부리 지역에 위치한 살락프라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찾아 동물 주거환경 개선과 수자원 보호 등 자연 생태계 재건을 위한 자원봉사 활동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1965년 설립된 살락프라 보호구역은 태국 최초의 야생 동물 보호지역으로 약 860제곱킬로미터(약 30만 평)에 이르는 방대한 면적을 자랑한다.


이곳에는 150여 마리의 야생 코끼리를 비롯한 수백여 종의 멸종위기 동물이 살고 있어 태국 정부도 특별히 관리하고 있다.


삼성전자 태국법인은 지난 3년간 태국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 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왔다.


보호구역 직원들을 위한 텐트와 신발 등 다양한 물품 전달


특히 올해는 태국 법인 임직원들이 직접 투표를 진행해 살락프라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선정하고 봉사 활동을 전개했다.


이날 활동에 참여한 60여명의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건기의 물 부족 현상을 대비한 소형 댐 건설을 지원하고 야생 동물들이 소금을 보충할 수 있는 인공 소금 구조물(함염지·Salt lick)을 설치했다.


또 살락프라 보호구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한 텐트와 신발 등 다양한 물품을 전달했다.


살락프라 야생동물 보호구역의 삼림보호 총괄자 토스폴 위치나산은 "자연과 야생동물을 존중하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도움을 받게돼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삼성전자의 환경보호 활동이 보다 널리 확대돼 태국의 환경보호 인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