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산소 앞에서 눈물쏟는 시아버지 '쓰담쓰담' 위로해준 며느리 한고은
부모님 산소 앞에서 눈물쏟는 시아버지 '쓰담쓰담' 위로해준 며느리 한고은
입력 2018.10.09 08:36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한고은이 부모님을 그리워하는 시아버지를 진심으로 위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시댁 식구와 함께 시조부모님의 묘지를 찾는 한고은, 신영수 부부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한고은의 시아버지는 묘지에 도착해 절을 올린 다음 "오랜만입니다. 어머니, 아버지"라며 하늘을 향해 나지막한 혼잣말을 건넸다.


그러면서 "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며느리하고 왔으니까 인사 잘 받으시고, 애들 잘되도록 많이 도와주세요"라고 말하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런 모습을 곁에서 아무 말 없이 조용히 바라보던 한고은이 따뜻하게 시아버지의 어깨를 두드렸다.


스튜디오에서 화면을 보던 한고은은 "아버님이 어머님에 대한 애착이 유독 크셨다. 그래서 휴가는 늘 시할머니가 계신 부산을 가셨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몇 년 후 갑작스럽게 같은 날 시할머니가 돌아가셨다. 더 애틋하고 가슴 아픈 날이다. 그 마음이 어떤지 제가 잘 알고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까지 눈물짓게 했다.


한편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의 달달한 결혼생활을 볼 수 있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전파를 탄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Naver TV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