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방산 계열사 4곳, 미국서 '지상군 첨단화 솔루션' 소개한다
한화 방산 계열사 4곳, 미국서 '지상군 첨단화 솔루션' 소개한다
입력 2018.10.08 19:39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한화가 미국 방산 전시회에 참여해 '지상군 첨단화 솔루션'을 선보인다.


8일 한화 방산 계열사인 ㈜한화와 한화시스템, 한화지상방산, 한화디펜스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 '2018 AUSA'에 통합 전시관을 연다고 밝혔다.


미 육군협회(AUSA)가 주관하는 이 전시회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군 분야 방산 전시회로서 매년 미국과 독일, 영국, 이스라엘 등 전 세계 650여개 주요 방산 업체가 참가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정밀타격‧전투차량‧군 통신망‧대공방어 등 4대 분야 소개


한국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한 한화는 '지상군의 첨단화에 기여하는 토탈 디펜스 솔루션(Total Defense Solution)'을 콘셉트로 한다.


한화는 전시 부스에서 정밀타격과 차세대 전투차량, 차세대 군 통신망, 대공방어 등 4가지 분야의 핵심역량을 공개했다.


버나드 샴포 한화 미주사업부장(부사장)은 "현재 미 육군은 운용 중인 기존 무기체계의 현대화‧첨단화를 최우선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또 "한화 방산 계열사들이 보유한 유도무기와 지상장비, 방산전자 분야 핵심기술 역량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미국 시장 진출에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의 전시 부스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10일까지 운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