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주차 실력'으로 BMW 참교육했던 스파크 차주가 올린 '분노' 후기
'미친 주차 실력'으로 BMW 참교육했던 스파크 차주가 올린 '분노' 후기
입력 2018.10.08 15:35

인사이트주차장 두 칸을 독차지한 BMW 차량의 옆에 바싹 주차된 스파크 차량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안 그래도 주차공간이 부족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두 칸'을 혼자 독차지한 BMW에게 참교육을 했던 스파크 차주가 봉변을 당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매너 주차 참교육'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BMW 차 옆에 '신급' 주차 실력으로 아주 바싹 스파크 차량을 대놓은 사진이 올라왔다.


올라온 사진을 보면 주차장 두 칸을 독차지한 BMW 옆에 스파크 차량 한대가 바싹 주차돼 있다. BMW 차량 바퀴의 방향까지 스파크 차량 바퀴가 막고 있어 도저히 BMW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상태.


인사이트BMW 차량의 진로를 막고 있는 스파크 차량의 바퀴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참교육 제대로 했다",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스파크 차량이 먼저 차를 빼주지 않는 이상, BMW가 그 공간을 나갈 방법이 마땅히 없기 때문이다.


물론 딱 하나 있다. 차를 긁어버리고 그냥 가는 방법이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이는 엄연히 범법행위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참교육'을 제대로 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차량 두 칸을 혼자 독차지한 BMW 차주는 생각보다 훨씬 양심이 없었다. 뻔뻔하기 그지없는 BMW 차주는 스파크의 뒷문을 시원하게 긁어버리고 자리를 떴다고 한다.


인사이트참교육을 했다가 봉변을 당한 스파크 차주가 전한 후속 정보 / 온라인 커뮤니티


후기를 올린 해당 글 게시자 A씨는 "다시 가보니, 차가 없어졌더라"라면서 "(BMW가) 앞문부터 뒷문까지 긁고 갔다"라고 전했다.


이어 "약속이 있어서 급하게 나와 신고하지는 못한 상태지만, CCTV와 전후 사진이 다 있기 때문에 '빼박'인 상태"라고 덧붙였다.


만약 BMW 차주가 뒷문을 긁어놓고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떠났다면 '물피도주' 혐의가 적용돼 20만원 이하의 범칙금을 부과받게 된다. 


인사이트혼자 주차장 두 칸을 독차지하고 있는 BMW /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