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국대 소집 앞두고 J리그 소속팀서 '자책골' 기록한 수비수 장현수
10월 국대 소집 앞두고 J리그 소속팀서 '자책골' 기록한 수비수 장현수
입력 2018.10.08 07: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10월 A매치에 참가할 대표팀 소집 명단에 장현수가 포함된 가운데 그의 경기력 부진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7일 장현수의 소속팀 FC 도쿄는 나고야에서 열린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경기서 2-1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날 장현수는 후반전 추가시간에 자책골을 기록하며 소속팀의 승리에도 웃지 못했다.


팽팽한 줄다리기 속에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FC 도쿄는 후반 20분과 23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승기를 가져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도쿄의 2-0 완승이 눈앞이었던 그 순간 장현수는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잘못 받아내며 자책골을 기록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9월 경기에서도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한 바 있는 장현수.


그의 연이은 실책에 축구팬들은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장현수는 지난 칠레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도 경기 막판 끔찍한 패스 미스를 저지르며 대표팀에 패배를 안길뻔했다.


새로 부임한 벤투 감독 체제에서도 계속해서 중용되고 있는 장현수가 10월 A매치 평가전에서 축구팬들의 불안을 씻어낼 수 있을까.


한편 장현수를 비롯한 국가대표 선수들은 오는 10월 12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위해 8일 소집될 예정이다.


KBS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