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쁜 누나들 만나 '입술·볼뽀뽀' 퍼부은 애교쟁이 윌리엄
레드벨벳 예쁜 누나들 만나 '입술·볼뽀뽀' 퍼부은 애교쟁이 윌리엄
입력 2018.10.07 22:07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샘 해밍턴의 귀요미 아들 윌리엄, 벤틀리 형제가 걸그룹 레드벨벳과 만나 선보인 상큼한 애교가 화제다.


7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윌리엄과 벤틀리 형제는 레드벨벳 멤버들에게 뽀뽀 세례를 하는 등 귀여운 모습을 보여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이날 드라마어워즈 시상식을 방문한 샘 해밍턴과 윌리엄, 벤틀리 부자는 축하공연을 위해 이 곳을 찾은 레드벨벳 멤버들과 조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귀여운 윌리엄과 벤틀리를 보자마자 레드벨벳 멤버들은 환호를 하며 달려나갔다.


이에 답하듯 윌리엄은 레드벨벳 누나들에게 뽀뽀세례를 선보였으며 이어 손가락 하트까지 이어졌다.


레드벨벳은 한껏 만개한 웃음을 지으며 두 형제를 향해 사랑스럽다는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벤틀리 역시 레드벨벳 멤버 조이의 품에 '폭' 안겨 귀여움을 한껏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젤리를 레드벨벳 멤버들에게 차례로 나눠주는 윌리엄의 모습도 보였다.


이에 샘 해밍턴은 "나는 젤리 주지도 않고"라고 말하며 레드벨벳 멤버들에게만 젤리를 선물한 윌리엄에게 서운해 했다.


한편 이날 방송 중 샘 해밍턴 부자는 대기실에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배우 오지호를 만났다.


오지호는 "저도 얼마 전에 둘째를 가졌다. 태어난지 2주됐다"며 샘 해밍턴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