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년 아이디어로 '행복주택' 짓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년 아이디어로 '행복주택' 짓는다
입력 2018.10.07 16:09

인사이트LH가 주최한 '행복주택 청년 자문단' 위촉식 행사에서 김정진 LH 청년주택사업처장(왼쪽 여섯번째) 및 행복주택 청년자문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LH


5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더스마티움에서 위촉식 진행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 청년 자문단'을 위촉해 행복주택 단지 및 민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개선방향 등 의견을 청취한다고 7일 밝혔다.


행복주택 개선방향 관련 제안서 작성 등의 활동을 수행하는 자문단 임기는 올해 말까지이며 지난 5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더스마티움에서 위촉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최초 도입된 행복주택 청년자문단은 행복주택의 실수요자인 청년계층(만19세~39세)으로 정해졌다.


청년자문단은 지난해 대학생 주택건축대전 및 청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 입사자로 총 10명이 선정됐다.


도출된 아이디어 적극 검토해 실제 행복주택 설계에 반영


LH는 행복주택 청년자문단 활동을 통해 고객의 눈높이에서 도출된 아이디어를 적극 검토해 실제 행복주택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올해는 인천논현4 등 행복주택 2개 지구에 시범 적용해 아이디어를 설계에 반영하고, 향후 자문단 구성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김정진 LH 청년주택사업처장은 "행복주택 청년자문단의 아이디어를 설계에 반영하여 행복주택의 품질을 향상시키겠다"며 "고객이 신뢰하는 행복주택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