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10만달러 지원
한화생명,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10만달러 지원
입력 2018.10.07 15:09

인사이트(좌)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사진 제공 = 한화, 인사이트


쓰나미로 큰 피해 입은 인도네시아에 총 10만 달러 지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화생명이 인도네시아 지진피해를 돕기 위해 10만달러를 지원한다.


한화생명(대표이사 부회장 차남규)이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인근에서 발생한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 총 10만 달러(한화 약 1억1,300만원)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10만 달러 성금은 한화생명 인도네시아 법인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현지 피해 복구를 위해 쓸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함께 멀리' 정신 바탕으로 국제사회 인도적 지원에 지속 동참"


한화생명은 2013년 10월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해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본사는 자카르타에 위치하고 있으며 3개 본부, 16개 팀의 편제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오지영 한화생명 해외사업관리팀장(상무)는 "갑작스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국민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화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국제사회 인도적 지원에 지속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