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긁히지 않는 '유리 소재' 적용한 인덕션 신제품 선봬
LG전자, 긁히지 않는 '유리 소재' 적용한 인덕션 신제품 선봬
입력 2018.10.07 14:55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다이아몬드에 견줄 만큼 긁힘에 강하다"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LG전자가 긁히지 않는 '유리 소재'를 적용한 프리미엄 인덕션 전기레인지를 선보였다.


LG전자는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 사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한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신제품 2종(모델명 BEF3MT, BEI3MT)을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미라듀어'는 마텐스 경도 10의 견고함으로 다이아몬드에 견줄 만큼 긁힘에 강하다. 기존 전기레인지용 글라스의 마텐스 경도는 4수준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미라듀어를 인덕션 전기레인지에 적용한 것은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동급 가스레인지보다 조리속도 최대 2.3배 빨라


LG전자 인덕션 전기레인지는 고성능 단열재로 용기로부터 열을 차단하고, 최적화된 코일 설계로 화력을 집중시킨다.


특히 핵심부품을 보호하는 '3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을 적용한 대목도 눈길을 끈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키로와트의 고화력을 낼 수 있어 동급 가스레인지보다 조리속도가 최대 2.3배 빠르다는 평가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309만원(모델명: BEF3MT), 209만원(모델명: BEI3MT)이다.


이번 신제품 전 모델은 IoT(사물인터넷)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해, 사용자는 거실이나 집밖에서도 원격으로 화구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안정성을 높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