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걱'거리는 뜻밖의 춤 실력 공개하며 '빅잼' 선사한 주지훈
'삐걱'거리는 뜻밖의 춤 실력 공개하며 '빅잼' 선사한 주지훈
입력 2018.10.07 15:42 · 수정 2018.10.07 15:43

인사이트V LIVE '배우What수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배우 주지훈이 영화 홍보를 위해 한 몸을 불살랐다.


그는 수줍은 듯 웃음을 참으면서도 삐걱거리는 춤사위를 멈추지 않았다.


지난달 20일 주지훈은 영화 '암수살인' 홍보차 박경림이 진행하는 V LIVE '배우What수다'에 출연했다.


이날 주지훈은 박경림과 함께 '착각의 늪'을 불러야 했다. 지난 회에 출연한 조승우가 깜짝 요청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배우What수다'


영화 '명당'을 알리려고 출연했던 조승우는 박경림과 함께 '착각의 늪'을 부르게 되자 다음 주 출연자에게 똑같은 벌칙(?)을 떠넘겼다.


조승우는 정체 모를 다음 출연자를 향해 "혹시 '착각의 늪'을 같이 불러주실 수 있을까요? 저 혼자만 하면 너무 억울할 것 같아서"라는 말을 남겼다.


그다음 출연자가 바로 주지훈이었다. 그는 결국 박경림과 함께 '천생연분'과 '착각의 늪'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주지훈은 박경림이 솔리드의 '천생연분'을 부르자 부끄러워하면서도 발을 동동 구르고 팔을 흔들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배우What수다'


'착각의 늪'에서는 포인트 안무를 완벽히 소화한 것은 물론, 특유의 저음으로 노래 실력까지 뽐냈다.


선배 조승우가 남긴 질문에 된통 당한 주지훈은 다음 출연자를 향해 복수심을 불태웠다. 그는 양동근의 노래를 불러 달라며 독한 질문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한편, 주지훈은 지난 3일 개봉한 영화 '암수살인'에서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역할로 출연해 강렬하고 압도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 관련 영상은 1시간 30분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