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놈인 줄…" 마블이 모티브 삼았다고 소문난 바닷속 심해어 정체
"베놈인 줄…" 마블이 모티브 삼았다고 소문난 바닷속 심해어 정체
입력 2018.10.07 15:22

인사이트영화 '베놈'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지난 3일 개봉 후 나흘 연속 부동의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영화 '베놈'.


마블 최초 빌런 히어로 영화 '베놈'은 뜨거운 인기 속 200만 관객 수 돌파를 코앞에 두고 있다.


영화 속에서 커다란 이빨과 몸집, 두껍고 긴 혓바닥을 가진 베놈은 눈에 띄는 비주얼로 관객들을 압도했다.


그런데 이 베놈 캐릭터의 모티브가 바닷속 심해어라는 주장이 제기돼 이목이 쏠렸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9gag)에는 베놈과 똑같이 생긴 심해어의 사진이 게재됐다.


인사이트Bahamas Marine Mammal Research Organisation


공개된 사진 속 심해어는 검은색으로 둘러싸인 몸과 날카로운 송곳니, 그리고 기괴한 눈을 가지고 있는 모습이다.


소름 끼치는 심해어의 비주얼은 베놈을 합성해 놓은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될 정도다.


사실 해당 물고기는 블랙 드래곤피시(Black Dragonfish)라는 이름을 가진 희귀종이다.


이는 이디아칸서스(Idiacanthus) 속 잠재적 신종으로 작은 물고기를 먹이로 하는 무서운 육식동물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ahamas Marine Mammal Research Organisation


심해 2,200m 깊이에 서식하는 블랙 드래곤피시는 다른 심해어들처럼 발광기관을 가지고 있다.


특이한 점은 암컷과 수컷이 극단적으로 다르다는 것이다. 블랙 드래곤피시의 암컷은 몸길이가 약 60cm이지만 수컷은 8cm 미만의 크기다.


특히 수컷은 이빨과 소화기관이 퇴화된 상태로, 생식이 끝나면 죽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