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청년 100명과 나를 찾는 '0순위여행' 떠난다
SK텔레콤, 청년 100명과 나를 찾는 '0순위여행' 떠난다
입력 2018.10.07 10:58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1만명의 20대가 참여해 100대 1이 넘는 경쟁률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20대 청년 100명과 '0순위여행'을 떠난다.


SK텔레콤은 '0순위여행'을 떠날 20대 청년 선발하고 혼자 여유를 가지고 사색하는 '나로서기(나로서+홀로서기)' 여행을 떠난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컬처브랜드 '0(Young)' 라이프 혜택의 일환으로 영한동 웹사이트에서 '0순위여행' 참가 지원을 받은 뒤 코치와 외부 여행 전문가들의 면접을 거쳐 여행을 떠날 50개팀 100명을 선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참여자의 절반 이상 대학생으로 평균 나이는 24세


약 1만명의 20대가 참여해 1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오영주 코치와 함께 떠나는 자존감 여행의 경쟁률은 약 1,000대1에 달했다.


참여자의 절반 이상은 대학생으로 평균 나이는 24세다.


'0순위여행'은 세상이 요구하는 1순위 때문에 자신만의 0순위를 미뤄왔던 20대가 자신에 대한 해답을 찾는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외국기업 마케터 오영주 등 5명 코치 참여


코치와 함께 떠나는 코칭여행과 본인이 직접 여행을 계획하는 자유여행으로 진행된다. 이용 중인 통신사에 상관없이 20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코칭여행에 참여하는 20대 15명은 지난 2일부터 11월 4일까지 순차적으로 ▲외국기업 마케터 오영주 ▲제품디자이너 김충재 ▲필라테스·요가 전문가 오드리 ▲아트디렉터 차인철 ▲음악 DJ 레이든 등 총 5명의 코치 해외로 떠난다.


참가자들은 6대륙 29개 국가에서 본인이 직접 계획한 활동을 진행한다.


자유여행에 참여하는 45개 팀 85명은 10월 1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두 달에 걸쳐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댓글